광해관리公, 광해방지신기술 중소기업 기술이전
광해관리公, 광해방지신기술 중소기업 기술이전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지 도로 하부공동 조사 및 시설관리 업무 활용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16일 이성주식회사(대표 성현모)와 도로조사 분야에 특화된 지하공동 3차원 형상화 신기술에 대한 기술실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광업분야 이외의 도심지 도로분야 대국민안전에 신기술 활용을 확대할 수 있도록 협력체계를 구축해 민간에 기술실시(제조・판매)를 허여하는 것으로 도심지 싱크홀 안전관리 강화에 민・관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하공동 3차원 형상화 기술(MIRECO EYE)’은 도심지 싱크홀 조사 등 도로 하부에 위치한 공동의 크기와 형상을 빠르고 정밀하게 실측하는 장비로 조속한 안전대책 강구와 현장 조사자 안전에도 효과적인 기술이다.

해당기술은 서울 및 부산지역 도로관리에 활용돼 도심지 도로시설관리 및 국민 안전과 직결되는 업무에 활용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국가어항시설 안전 조사, 지중시설물 안전 조사 등 특수 목적까지 활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이번 계약은 광업분야에서 사용하는 신기술을 도심지 도로 하부공동 조사 및 시설관리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생산기반 협력체계를 구축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이러한 기술 이전이 광해방지기술개발 성과의 사업화 촉진 및 민간 기술경쟁력 강화로 이어져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 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는 게 공단 측 설명이다.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은 “타 산업 안전분야로 광해방지기술개발 성과의 공유 및 확산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민간 및 공공 안전분야 협력을 통해 국민안전이라는 공단의 새 비전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