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公·방사능분석協, 방폐물 핵종분석 ‘맞손’
원자력환경公·방사능분석協, 방폐물 핵종분석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양성·정보교류 상호 협력
원자력환경공단과 방사능분석협회 관계자들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원자력환경공단과 방사능분석협회 관계자들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16일 한국방사능분석협회와 핵종분석 역량강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방폐물 핵종분석에 필요한 정보 교류, 전문가 양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앞서 원자력환경공단은 원자력연구원 방폐물 핵종 분석 오류 사태 등 유사사례의 재발방지를 위해 검사역량 강화 등이 포함된 재발방지 대책을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보고했다.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핵종분석 역량강화, 전문가양성 등을 통해 방폐물 안전에 대해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