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온실가스 감축 우수사례 공유
에너지公, 온실가스 감축 우수사례 공유
  • 류희선 기자
  • 승인 2019.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효율향상 지원 大·中企 성과보고회 개최

 

한국에너지공단에서 개최한 성과보고회에 관계자들이 참여해 우수사례 발표를 듣고있다.
한국에너지공단에서 개최한 성과보고회에 관계자들이 참여해 우수사례 발표를 듣고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 13일 서울 코엑스에서 ‘2019년 에너지·온실가스 감축 지원사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에너지공단은 그린크레디트 사업 발굴 지원 및 기업협력군 에너지동행 지원 등 자체 감축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대기업이 자금, 기술 등을 투자해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효율 향상을 지원하는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중소·중견 사업장에 에너지경영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한 계측기 및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을 지원하고 배출권거래제 할당대상업체에 온실가스 및 에너지감축효과가 우수한 설비의 설치를 지원하는 등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 강화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성과보고회는 대기업, 중소·중견기업,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협력군 에너지동행 사업 및 그린크레디트 발굴 지원사업 등 총 5개의 지원사업에 대한 성과 및 우수사례 발표가 진행됐다.

‘기업협력군 에너지동행 사업’을 통해 웅진코웨이(주) 등 12개 대기업이 70개의 중소협력사에 에너지 관리 기술지도 및 효율향상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했고 ‘그린크레디트 발굴 지원사업’의 경우 한국중부발전(주)과 한국동서발전(주), (주)LG화학이 4개의 중소·중견기업과 협력해 고효율 공기압축기 교체 등의 감축사업을 진행했다.

‘에너지경영시스템 인프라 구축 지원사업’은 올해 (주)동진기업 안성공장 등 17개 사업장이 참여해 에너지경영 컨설팅·계측·제어 및 에너지관리 시스템 등 인프라 구축 지원사업을 추진했고 율촌㈜의 스마트에너지산단 FEMS 보급 지원사업 우수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배출권거래제 참여기업 감축설비 지원사업에 참여한 대전열병합발전㈜과 성신양회㈜는 각각 차압터빈시스템·인버터 설비교체 및 고효율 조명기기·인버터 설비 교체 등의 사업추진 성과를 공유했다.

김창식 에너지공단 산업기후실장은 “이번 성과보고회를 통해 소개된 각종 지원사업은 자체적 감축역량이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을 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지원의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산업체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중소·중견기업 지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