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전문검사기관協, 제23돌 창립기념행사 개최
가스전문검사기관協, 제23돌 창립기념행사 개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직 임원진 등 참여
(사)한국가스전문검사기관협회 제23돌 창립기념 행사에서 전·현직 임원진들이 기념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
(사)한국가스전문검사기관협회 제23돌 창립기념 행사에서 전·현직 임원진들이 기념 떡케익을 자르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사)한국가스전문검사기관협회(회장 김철호)는 20일 가스안전공사서울지역본부에서 제23돌 창립기념일 행사를 가졌다.

특히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협의를 통해 내년부터는 LPG와 고압가스, 특정설비 검사기관에 근무하는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으뜸 검사원을 선발해 시상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가스전문검사기관협회는 1996년 12월21일 (사)엘피지용기전문검사기관으로 출범한 이후 1999년 8월24일 특정설비재검사·일반고압용기재검사기관을 포함한 현재의 (사)한국가스전문검사기관으로 등기했다.

이번 행사는 1996년 최초 설립허가를 받은 이후로 처음 개최하는 창립기념식이기에 의미가 컸다. 협회는 시기적으로 연말 바쁜 일정 등을 고려해 대외 귀빈을 초청하지 아니않고  진행했다.

또한 협회 초대 임원진을 초청해 현직 임원위주로 내부행사를 치르기로 지난 이사회에서 결정했다.

이날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정관에 명시된 협회설립 목적을 되새기고 최초 협회를 설립하고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민병오 초대회장에게 ‘공로패’를 수여했다.

특히 그동안 협회발전에 기여하신 많은 회원들에게도 감사하고 협회와 회원사가 지혜를 모아 위기를 극복하자고 다짐했다. 

향후 협회는 내실 있는 행사를 준비해 창립기념식이 ‘축하의 장’이 되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전문검사기관은 1996년에 LPG용기재검사기관 16개사였으나 현재는 특정설비재검사기관. 일반고압용기재검사기관을 포함해 60개 기관으로 확대됐으며 이 중 협회 회원사는 49개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