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1%나눔재단, 미얀마 오지마을에 쿡스토브 6,000대 선물
현대오일뱅크1%나눔재단, 미얀마 오지마을에 쿡스토브 6,000대 선물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배출권 판매수익 현지 편의 개선 사업에 재투입
고효율 조리기구를 보급한 미얀마 흐테인 코네 마을에서 현대오일뱅크 직원이 쿡스토브로 음식을 조리하고 있는 모습.
고효율 조리기구를 보급한 미얀마 흐테인 코네 마을에서 현대오일뱅크 직원이 쿡스토브로 음식을 조리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현대오일뱅크1%나눔재단(이사장 남익현)이 기후변화센터와 함께 미얀마 만달레이주 오지마을에 고효율 조리기구인 쿡스토브 6,000대를 보급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오일뱅크1%나눔재단은 미얀마 오지 주민들에게 맑은 공기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시작했다. 주민들은 그동안 움푹 판 맨땅에 땔감으로 불을 지펴 음식을 만들어 왔다. 공기순환이 되지 않는 열악한 조리방식은 실내공기 오염의 주범이었다.

쿡스토브는 열효율이 높은 일종의 이동식 아궁이인데 조리시간과 땔감 사용량을 40% 가량 개선해 유해 연기 발생을 줄여 준다.

재단은 22일 쿡스토브를 보급한 흐테인 코네(Htein Kone) 마을을 방문해 주민들과 함께 크리스마스 파티도 열었다. 현지를 찾은 직원들은 쿡스토브로 직접 갈비탕을 조리해 주민들을 대접하고 손거울, 책갈피 등 한국 전통 문양의 기념품도 선물했다.

현대오일뱅크1%나눔재단은 이번 사업으로 미얀마 정부로부터 온실가스 절감 효과를 인정 받아 향후 일정량의 탄소배출권을 획득하게 될 전망이다. 탄소배출권 판매수익은 쿡스토브 추가 보급 등 현지 주민들의 편의 증대를 위한 사업에 재투입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대기업 최초로 임직원 급여 일부를 재원으로 1%나눔재단을 설립, 소외된 이웃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 왔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베트남, 네팔에 학교, 도서관을 건립하는 등 활발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