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LNG선 2척 추가 수주
현대重, LNG선 2척 추가 수주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9.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주간 총 2조5,000억원 계약 체결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LNG선을 잇달아 수주하며 연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해외 선사로부터 총 수주액 3억7,600만달러(4,380억원) 규모의 17만4,000급 LNG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99m, 너비 46.4m, 높이 26.5m 규모로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적용해 운항효율성을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 선박들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오는 2022년 하반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또한 현대미포조선도 최근 미주지역 선사로부터 가스운반선 2척을 약 1억2,700만달러(1,482억원)에 수주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로써 지난 한 주간 총 18척, 22억달러(약 2조5,586억원) 규모의 선박 수주계약을 체결하며 연말 수주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16일 PC선 1척, 17일(화) 유조선 5척, LPG선 1척을 수주하고 지난 18일에는 LNG선 6척, LPG선 1척 등을 연달아 수주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관계자는 “가스운반선을 포함해 다양한 선종에 걸쳐 수주가 이어지고 있으며 연내 추가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