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가정용 미니태양광 보급 확대
경남도, 가정용 미니태양광 보급 확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억원 투입해 2,000가구 보급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경상남도(지사 김경수)가 내년도 예산을 확대해 미니태양광을 총 2,000가구에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경남도는 2019년 총 사업비 12억원(도비 5억원, 시군비 5억원, 자부담 2억원)을 투입해 도내 11개 시군, 1,500가구에 가정용 미니태양광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미니태양광은 다소 높은 자부담 비용과 전자파·눈부심 발생, 그리고 각종 안전사고 우려 등으로 보급에 차질을 빚어왔다. 이에 경남도는 도민 참여를 위한 인센티브로 저소득계층에 대해 가구당 10만원을 추가로 지원하고 동일단지 10가구 이상 공동 신청 시 설치비의 5~10% 이상 지방비를 지원하는 등의 노력을 해왔다.

지난 7월에는 설비위험에 대한 안전조치 강화를 위해 미니태양광 시공기준, 안전관리 방법, 비상연락체계 등이 포함된 ‘미니태양광 안전관리 추진계획’을 수립·시행해 보급 확대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아파트 관리소장 및 입주자 대표 대상 사업설명과 홍보 리플릿을 제작·배포하고 각종 전시회 및 박람회에 미니태양광 홍보부스를 운영하는 등 미니태양광 홍보와 함께 재생에너지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올해 1년간 11개 시군 1,500가구에 보급하는 성과를 거뒀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4억 원이 증액된 16억원으로 2,000가구에 미니태양광을 확대보급할 계획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은 도민이 직접 전력생산 참여를 통해 에너지의 중요성 인식제고를 위해 필요한 사업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및 전기료 절감을 위해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에 따르면 아파트 베란다 미니태양광은 설치용량 200~320W 기준 설치비용이 65~88만원 정도다. 경남도는 최근 확대 설치되고 있는 아파트 베란다 미니태양광은 보조금 지원을 통해 자부담은 설치비용의 25% 이하에 불과하고 월 32kWh의 전기를 생산하면서 매월 약 6,000~1만원 정도의 전기료 절감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미니태양광 발전시설은 태양광 모듈, 발코니 고정 장치 및 소형 인버터 등으로 간단히 구성돼 있어 간편하게 설치 가능하며 가전제품처럼 콘센트에 꽂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