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노사합동 안전기원제 실시
남부발전, 노사합동 안전기원제 실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10년 도약 위해 마련
남부발전 관계자들이 부산 황령산 봉수대에서 안전기원제를 실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부발전 관계자들이 부산 황령산 봉수대에서 안전기원제를 실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노사 합동 안전기원제로 무재해, 무사고를 위한 각오를 다졌다.

남부발전이 2일 부산 황령산 봉수대에서 마련한 안전기원제는 ‘안전 최우선, 사람이 우선이다!’라는 CEO의 안전경영 슬로건 아래 발전소 협력사 직원 무재해와 전 사업소 무사고를 달성하고 신규 건설 및 신성장 사업의 성공을 다짐하기 위해 진행됐다.

남부발전은 안전 최우선 경영을 위해 최근 본사 안전전담조직을 CEO 직할로 개편하고 중장기 안전보건경영 로드맵 수립하는 등 안전 강화를 위한 인프라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신정식 사장은 안전기원제에서 “대전환과 혁신의 시대인 새로운 10년, 새로운 도약을 위해 끊임없는 도전이 필요하다”라며 “클린(Clean) 에너지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 스마트(Smart) 디지털 혁신을 통한 설비운영·안전·환경 등 핵심분야에 새로운 사업가치 창출, 노사 협업을 통한 존중과 배려의 행복(Happy)한 조직문화 구축과 국내·외 전 사업장의 무사고·무재해와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다 같이 노력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