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북해자산 매각으로 최대 3억달러 유동성 확보
석유公, 북해자산 매각으로 최대 3억달러 유동성 확보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경영 체제 및 강도 높은 자구노력 첫 성과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가 자회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북해 톨마운트 지분 매각 합의로 3억달러에 달하는 유동성이 확보할 것으로 예상했다.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석유공사가 강도 높은 자구노력을 통한 첫 성과라는 평가를 낳고 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의 자회사인 영국 다나사는 지난 6일(런던기준) 영국 프리미어오일사와 북해 ‘톨마운트’사업 보유지분 25%(사업 전체지분 기준) 매각 관련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톨마운트사업은 다나사와 프리미어오일사가 각각 50%의 지분을 보유한 개발단계의 가스전으로 영국 중부해안 동쪽 약 50Km 해상에 위치한 구조들로 이뤄져 있으며 석유공사는 2011년 다나사 인수 이래 이 사업에서 연이은 탐사 성공을 거둬 왔다.

톨마운트 사업의 매장량은 8,900만배럴(가채매장량 기준)로 올해 말 생산개시를 목표로 생산시설 제작이 진행되고 있다.

현 운영권사인 프리미어오일은 해당사업의 지분 추가 확보를 통해 사업운영의 안전성 및 효율성을 점하고 다나사는 자산의 적정 가치를 잘 알고 있는 파트너사에게 지분을 매각함으로써 석유공사 재무구조 개선에 필요한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매각 완결 시 다나사는 보유지분이 기존 50%에서 25%로 변동되고 매각대금 최대 2억5,000만달러와 기투자비 정산 5,000만달러를 포함 최대 3억달러의 유동성 확보가 예상된다.

현지에서는 파트너 관계를 맺고 있는 양 사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원-윈 거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번 지분매각은 석유공사가 경영정상화를 위해 그동안 추진해 왔던 자구노력이 첫 결실을 맺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석유공사는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비상경영 TF’를 구성하고 사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는 등 강도 높은 비상경영계획을 추진해 왔다.

또한 지난해 4월 호주 우드사이드사와 동해 심해탐사권을 획득한 이후 지난해 7월에는 UAE 할리바 광구에서 성공적인 원유생산을 개시하는 등 미래성장동력 창출에 노력해왔다.

앞으로도 석유공사는 지속적인 비상경영을 통해 재무 건전성을 강화하고 이번 지분매각 자금의 일부를 새로운 우량자산에 투자해 국가 에너지 공급의 안정성도 계속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