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업계, “변화·혁신으로 한단계 더 도약”
석유화학업계, “변화·혁신으로 한단계 더 도약”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신년인사회 개최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김교현 롯데케미칼 화학BU장,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문동준 한국석유화학협회 회장, 김재율 여천NCC 사장, 이구영 한화솔루션 사장,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좌부터)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김교현 롯데케미칼 화학BU장,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문동준 한국석유화학협회 회장, 김재율 여천NCC 사장, 이구영 한화솔루션 사장,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좌부터)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국내 석유화학업계과 변화와 혁신을 기반으로 어려운 산업환경을 극복해나갈 것을 다짐했다.

한국석유화학협회(회장 문동준)는 8일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문동준 석유화학협회 회장 등 석유화학업계 CEO 및 임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도 석유화학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석유화학업계는 급변하는 산업환경 속에서 ‘변화와 혁신’으로 한단계 더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기를 다짐했다.

문동준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지난 한 해는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공급과잉, 유가 변동성 확대 등으로 매출이 감소하는 등 힘든 한 해를 보냈으나 지속적인 대규모 설비투자와 사업 다각화 등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라며 “올해도 산업여건은 녹록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우리업계가 당면한 여러 난관들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외부 변수에 흔들리지 않도록 범용 중심의 산업구조에서 고부가 첨단화학으로 전환하고 적극적인 R&D를 통해 우리 수준을 한 단계 상승시키자”고 당부했다.

또한 문 회장은 “환경안전에 대한 사회적 기준강화에 따라 우리 업계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며 정부 및 이해관계자와의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야 한다”라며 “글로벌 보호무역에 대응하고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업계와 정부가 참여하는 민·관 통상정책에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고부가 가치화와 지속적인 설비투자 등 질적 향상을 위해 노력 해주신데 대해 깊은 감사를 표하며 정부도 업계의 노력이 결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을 약속드린다”라며 “정부는 2억1,000만원 규모의 소재·부품·장비 R&D 등 화학기업의 고부가 화학소재 자립화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승일 차관은 “투자애로 해소를 위해 업계의 투자가 적기에 이행될 수 있도록 용지, 전력, 용수 등 투자애로 해소 및 인프라를 마련할 것”이라며 “석유화학업계 또한 과감한 투자와 기술혁신으로 새로운 한 해를 만들어 가자”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