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모두가 ‘Win-Win’하는 개별요금제 되길
[기자수첩]모두가 ‘Win-Win’하는 개별요금제 되길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병인 기자

[투데이에너지]가스업계, 발전업계의 ‘뜨거운 감자’였던 개별요금제가 결국 지난 3일 산업부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하지만 가스공사로서는 아직 샴페인을 터뜨리긴 이르다. 기존 평균요금제 적용기간이 길게 남아있는 일부 발전사들의 형평성 문제를 해결해야 하기 때문이다.

개별요금제는 계약조건에 따라 공급단가를 다르게 책정하는 방식이다. 얼마든지 평균요금제 적용 물량보다 저렴해질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개별요금제가 적용된 물량이 도입되면 기존 평균요금제 적용물량들은 발전단가 경쟁에서 불리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결국 급전순위에서도 개별요금제가 적용된 발전사에 밀리게 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평균요금제 계약이 길게 남아있는 발전사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는 이유다.

물론 개별요금제의 기대효과는 확실하다.

가스공사는 국내 다른업체들 보다 높은수준의 도입, 운반, 저장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가스공사는 오랜기간에 걸쳐 누적된 경험과 신뢰를 바탕으로 협상력에서도 우위에 있다고 자신하고 있다.

가스공사의 도입조건, 협상력 등을 감안했을 때 직도입 물량보다 가스공사의 개별요금제 물량이 가격적, 합리적인 측면에서 이득일 것이라는 예상이 가능하다.

직도입 능력이 없는 발전사들도 개별요금제를 잘 이용하면 직도입 이상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결국 ‘옥의 티’라고 할 수 있는 기존 평균요금제 적용 발전사들의 형평성 문제만 해결이 가능하다면 개별요금제는 그야말로 완벽한 제도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미비점을 잘 보완해 가스공사-발전업계 모두 ‘Win-Win' 할 수 있는 완벽한 개별요금제가 되기를 바래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