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급변하는 외부 환경에 현명한 대처 필요
[기자수첩]급변하는 외부 환경에 현명한 대처 필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병욱 기자

[투데이에너지]올해 전력그룹사들의 CEO들은 각 회사의 경영 방침을 정해 한 해를 시작하고 있다.

특히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이 본격화됨에 따라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서 신재생에너지 목표가 상향됐으며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RE100 등에 따른 경쟁력 강화 등은 공통적인 경영 방침으로 나오고 있다.

한전KDN은 차세대 전력ICT시스템 고도화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차세대 배전운영시스템 단말장치, 전력설비 고장예측시스템 등 에너지ICT 융복합을 통한 신사업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발전사들은 신재생에너지사업과 보안사업 강화, 발전사ICT 신사업 창출과 해외 진출에 성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충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에너지시장에서 기술혁신으로 인한 친환경 에너지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이면서 발전사들은 경영환경의 변화를 선도하고 위기 극복을 위해 재생에너지사업과 해외사업에서 새로운 개발모델을 모색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어 기존 화력발전의 친환경 운영혁신, 디지털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사업모델 발굴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현 시점에서 온실가스에 대한 규제와 미세먼지 감축을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는 날로 커져가고 있어 이는 발전사들의 커다란 도전이고 위기로 볼 수 있다.

결국 경영환경은 올해도 녹록치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에너지산업이 현재,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하고 무슨 길을 걷게 될지에 대한 준비를 보다 세밀하고 깊게 해야 될 시기다. 이에 발전 및 전력분야는 급변하는 외부환경에 발 빠르게 대처할 뿐만 아니라 그동안 추진해온 프로젝트들도 면밀히 분석해 성공적인 결실을 맺고 신규 사업도 좋은 결과가 나오는 한 해가 되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