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올 첫 현장방문 ‘제로에너지공장’ 찾아
홍남기 부총리, 올 첫 현장방문 ‘제로에너지공장’ 찾아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펠 신사옥 및 제3공장에서 수출 中企 간담회 개최
김정환 힘펠 대표(좌)가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전열교환소자를 설명하고 있다.
김정환 힘펠 대표(좌)가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전열교환소자를 설명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올해 첫 현장방문으로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공장을 찾았다.

홍남기 부총리는 지난 9일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공장인 (주)힘펠(대표 김정환) 신사옥 및 제3공장을 찾아 생산라인을 시찰하고 수출 중소기업 현장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홍 부총리의 힘펠 방문은 지난 2018년 11월 홍 부총리 청문회를 준비하면서 취임 후 다시 방문하겠다는 약속을 지킨 것이다.

간담회에 앞서 힘펠 쇼룸을 방문한 홍 부총리는 “환기시스템시장에서 독보적 경쟁력을 가진 힘펠의 힘을 느낄 수 있다”라며 “힘펠이 초강기업으로 거듭나길 기원하고 국가 발전의 초석 기업이 되길 기원한다”고 응원했다.

홍 부총리는 수출 중소기업 현장소통 간담회에서 “힘펠의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공장은 타사에서 벤치마킹 가능한 좋은 사례로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능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올해 해외수출 마케팅 지원 예산이 전년대비 14.4% 늘어난 5,112억원으로 책정돼 중소·중경기업에 7만건 이상의 기회가 제공될 것”이라며 “올해 수출금융 지원을 위해 예산을 전년대비 23조5,000억원 늘린 240조5,000억원을 편성, 특히 중소 수출기업에 86조원이 공급될 수 있도록 별도의 범위 내에서 지원하려고 한다”고 해외수출 지원 대책을 설명했다.

홍 부총리가 찾은 힘펠은 주택시장에 환풍기 및 환기청정기(전열교환기)를 공급하며 국내점유율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강소기업이다. 주요 건설사에 힘펠 욕실복합환풍기 휴젠뜨, 천장형 전열교환기 휴벤 등의 제품을 납품하며 ‘우리는 공기, 에너지 기술을 통해 인간건강에 기여한다’라는 기업 사명을 실천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좌 7번째)와 김정환 힘펠 대표(좌 8번째) 등 관계자들이 수출 중소기업 현장소통 간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좌 7번째)와 김정환 힘펠 대표(좌 8번째) 등 관계자들이 수출 중소기업 현장소통 간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