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배출 감시 시민참여감시단 ‘출범’
서울시, 미세먼지 배출 감시 시민참여감시단 ‘출범’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출업소·건설공사장 투입 각종 불법행위 감시활동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서울시의 미세먼지 불법배출을 상시감시 할 50명의 시민참여감시단이 지난 13일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발대식에서 시민참여감시단은 ‘미세먼지 걱정 없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미세먼지 감시활동에 최선을 다 할 것을 선서하고 시민참여감시단으로서의 역할과 임무, 감시요령 등 직무관련 기초소양 교육을 받았다.

또한 이날 발대식에는 수도권과 서울지역 배출오염원 관리에 대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 청장이 참석해 시민참여감시단에게 격려의 말을 전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13일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대기오염배출사업장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수도권대기환경청과 합동으로 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서울과 접한 수도권 경계지역에 위치한 장지, 위례 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단속한 바 있다.

미세먼지 불법배출 시민참여감시단은 미세먼지 고농도가 빈번히 발생하는 5월까지 중점 운영되며 서울시 25개 자치구로 배치돼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소와 건설공사장 등 주변에 집중 투입돼 각종 불법행위에 대한 감시활동을 하게 된다.

미세먼지 불법배출 행위 감시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홍보와 미세먼지 예·경보 발령 시 국민행동요령 전파 등 정책 알림이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특히 시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시민참여감시단의 활동과 병행해 미세먼지 불법 배출 사업장에 대한 적극적인 지도·점검을 펼쳐 강력하고도 촘촘한 감시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시민참여감시단의 활동기간이 종료되면 하반기에 시민참여감시단 50명을 새롭게 선발해 11월부터 내년 5월까지 총 7개월 동안 시민참여감시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권민 서울시 대기기획관은 “미세먼지 불법배출 시민참여감시단의 활동으로 미세먼지 배출원에 대해 보다 촘촘하고 철저한 관리가 이뤄져 지역별 맞춤형 상시 감시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