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AI·빅데이터 산업지능화 포럼 ‘발족’
산업부, AI·빅데이터 산업지능화 포럼 ‘발족’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데이터 플랫폼 구축·데이터 표준화 등 논의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데이터 3법’ 통과 이후 데이터 활용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여 AI·빅데이터를 산업에 적용하기 위한 후속 정책 마련을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14일 김용래 산업혁신성장실장 주재로 제조·표준·통상·유통 등 각 분야의 데이터 전문가와 함께 ‘AI·빅데이터 산업지능화 포럼’을 발족했다.

이날 포럼은 AI·빅데이터를 산업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적용해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정부와 산업계가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인식 하에 새로이 발족됐다.

포럼 참석자들은 산업데이터와 AI를 활용하면 제조업 생산방식의 효율성을 높일 뿐 아니라 R&D, 디자인, 조달, 유통, 마케팅 등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혁신이 가능해질 것이라는 데에 공감하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데이터의 수집·공유·연계·거래·확산·표준화 등 산업지능화 관련 제도개선 사항, 국제협력·통상 대응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의견을 교환했다.

산업부는 그동안 업종별 AI·빅데이터 적용에 주력해 산업·에너지분야의 관련 프로젝트를 30여개 추진하는 등 힘써왔으나 향후에는 업종별 데이터 공급·연계에 지속 노력하는 한편 점차 중요성을 더해가는 디지털통상 및 국제표준화에 대한 정책에도 주력해 기업이 산업데이터를 원활히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올해만 1,642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향후 포럼을 정례화해 AI·빅데이터를 산업에 적용하기 위한 논의의 장으로 지속 활용하고 ‘산업지능화’에 대한 구체적인 추진 전략을 조속히 마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