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식 남부발전 사장, 발전소 현장경영 시행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 발전소 현장경영 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관리 현안점검 및 대책 논의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우 3번째)이 영월발전본부 주제어실 운영상황 및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우 3번째)이 영월발전본부 주제어실 운영상황 및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은 14일부터 15일까지 현장 안전관리 및 미세먼지 대응현황 등을 점검하고 겨울철 안정적 전력공급 수행을 위해 삼척발전본부와 영월발전본부 현장경영을 시행했다.

신 사장은 평소 남부발전 직원은 물론 협력사 근로자 모두 안전한 발전소 구현을 위해 현장 안전관리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으며 이번 현장경영도 발전산업 안전강화방안의 적극 이행과 함께 안전관리 현안을 직접 점검하고 대책을 논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방문에서 신 사장은 탈질설비 등 환경안전설비 현황을 살핀 후 ‘안전 최우선, 사람이 우선이다’의 경영방침을 철저히 이행해 작업자의 건강과 안전을 보다 세밀히 챙길 것을 지시했다.

신 사장은 “우리 회사도 안전 최우선 문화 정착이 필요하다”라며 “비산 및 미세먼지 저감 등 친환경적 설비운영과 화재, 사망사고 같은 재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자율적인 현장 안전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 사장은 현장에서 안정적 설비운영과 안전관리에 노력하는 직원과 협력사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하는 한편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임직원 모두가 책임의식을 가지고 사고 예방활동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신 사장은 “원활한 소통을 통해 각자가 해야 할 일을 더 명확히 파악함으로써 개인의 역량 뿐 아니라 조직 문화까지 개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남부발전은 올해도 전 직원과 협력사가 원활한 소통과 협력에 힘을 다해 설비신뢰도를 제고하고 안정적인 전력공급의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업에 임함으로써 국민에게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을 다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