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경제성 평가 논란···‘파장’ 확산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경제성 평가 논란···‘파장’ 확산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정책연대·원자력국민연대 등 고발장 접수
원자력정책연대와 원자력국민연대 등 관계자드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원자력정책연대와 원자력국민연대 등의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지난 2018년 조기폐쇄 결정이 난 월성원전 1호기를 놓고 경제성 평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파장이 커지고 있다.

원자력정책연대에 따르면 현재 감사원에서 월성원전 1호기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원자력정책연대와 원자력국민연대, 원전단체 2,500명 국민고발인은 지난 20일 산업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으며 고발장 접수에 앞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는 이언주 국회의원을 비롯해 강창호 원자력정책연대 법리분과위원, 남홍 경주시원전대책위 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고발인을 대표해 브리핑에 나선 강창호 원자력정책연대 법리분과 위원장은 “지난 2008년 4월 한수원에서 작성한 ‘월성1호기 계속운전 경제성 검토서에는 당시 10년 계속운전하면 약 4조원의 경제성이 있다고 분석했다”라며 “지난 2018년 5월 삼덕회계법인에서도 경제성 평가를 했더니 오는 2022년까지 4년을 가동할 때 1,778억원의 경제성이 있다고 평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 위원장은 “평가보고서가 제출된 2018년 5월 11일 산업부, 한수원의 관계자는 한자리에 모여 재평가를 하기로 했다”라며 “이후 한수원 이사회에 제출된 보고서에는 계속운전을 하면 224억원의 경제성이 있다고 보고를 해 한달만에 1,554억원이 사라졌다”고 의구심을 전했다.

특히 강창호 위원장은 “한수원 사장의 경우 2018년과 2019년 산업위·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위증까지 했다”라며 “한수원 이사회가 문서 변조 및 배임을 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강 위원장은 “감사원도 시간 끌지 말고 조속히 국민앞에 투명한 감사결과를 발표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국회 정유섭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삼덕회계법인은 보고서 초안에서 “이용률 70%, (전력)판매단가 인상률 0%에서 계속 가동하는 것이 1,778억여원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라며 “이용률 70%는 충분히 달성 가능한 수치”라고 전했다.

또한 월성 1호기는 수명연장을 위한 정비에 7,000억원이 투입됐으며 지난 2018년 6월15일 한수원이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만으로 폐쇄조치를 단행했다. 이어 지난해 12월24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월성 1호기 폐쇄를 의결했다.

원자력정책연대와 원자력국민연대 등의 관계자들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 접수를 하러 가고 있다.
원자력정책연대와 원자력국민연대 등의 관계자들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 접수를 하러 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