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미활용 열 활성화로 E절감 ‘앞장’
한난, 미활용 열 활성화로 E절감 ‘앞장’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집단에너지사업자에 추가 수익 창출 기반 제공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발전소로부터 미활용 열을 수급해 지역난방 열공급에 활용하는 '열거래 계약'을 통해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등 대기질 개선으로 국가차원에도 편익을 제공하고 있다.

한난은 먼저 서울복합화력발전소(한국중부발전(주) 소유)와 열거래 계약을 체결했다. 서울복합화력발전소의 시간당 열생산량은 최대 512Gcal/h로 이는 여의도, 마포, 반포 등 약 11만8,000세대가 겨울철 동시에 난방을 활용할 수 있는 규모이다.

또한 한난은 사업장 인근에 위치한 위례에너지서비스와 디에스파워, 평택에너지서비스 등 타 집단에너지사업자와도 열거래 계약을 체결했다. 이들 미활용 열을 수급 받아 시간당 약 80Gcal의 열을 확보함으로써 지역난방 열공급 초기에 열 수요 부족으로 매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간 집단에너지사업자의 추가 수익 창출 기반을 제공해 사업 생태계 조성을 선도하고 있다.

열병합발전소에서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할 경우 에너지 이용효율은 80%가 넘어 일반발전방식보다 효율이 높고 연료사용량이 감소해 대기오염물질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크다.

또한 한난은 올해 체결한 열거래 계약 체결을 통해 고비용의 에너지 생산을 대체해 재료비 절감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한난은 지난해 대구, 수원 자원회수시설의 소각폐열 활용계약, 세종천연가스발전소의 발전배열 활용 변경계약, (주)휴세스의 미활용 열 수급 변경계약 체결을 통해 국가 차원에서 미활용 열의 에너지화에 앞장서고 있다.

한난은 현재 구축 중인 국가 열지도를 활용한 집단에너지 미활용 열거래 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등 열거래 활성화를 위한 기반 구축을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