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인터뷰]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와 소재사업 투자 통해 포트폴리오 비중 확대”
Green, Technology, Global 등 세가지 비즈니스 모델 달성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SK이노베이션은 고객과 구성원의 행복을 지속적으로 창출하기 위해 ‘Green Balance 2030’을 반드시 달성해야 하는 목표로 설정했습니다. 올해도 역시 Green, Technology, Global이라는 세 가지 비즈니스 모델 혁신 전략 방향 하에서 포트폴리오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성장 비즈니스이자 대표적인 그린 비즈니스라고 할 수 있는 배터리와 소재 사업에 대한 지속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통해 포트폴리오 비중을 확대해 가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김준 사장은 “배터리 사업역량을 활용해 미래산업인 Beyond EV Battery 영역에서도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찾으려고 한다”라며 “배터리 생산에서 재활용까지 밸류체인의 전 과정을 플랫폼화하는 BaaS(Battery as a Service)를 새로운 영역으로 우선적으로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기존 석유, 화학 사업에서도 그린 비즈니스의 확장은 이어질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관련 기술이 응축된 초경량 소재, 고성능 친환경 윤활유 등은 e-모빌리티에서의 ‘SK Inside’의 한 축을 담당할 것이며 친환경 제품 개발 및 플라스틱 리사이클링 등 친환경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Green Balance 2030의 실행력 강화 측면에서 SK이노베이션 계열 차원의 ‘C-level Team’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 계열 CEO들로 구성된 Top Team 산하에 Green Balance 2030의 주요 아젠다별 디자인 팀을 구축하며 이를 통해 CEO 및 임원들의 집단지성을 활용한 중장기 전략 방향과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고민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전 구성원이 합심해 Green Balance 2030을 위한 도전과 혁신을 지속해 나가는 모습을 응원해 주길 바란다고도 했다.

김준 사장은 “새로운 Identity를 정립한다는 차원에서 SK이노베이션 계열 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자회사들에 한해서는 기존의 업역을 탈피한 새로운 사명으로 변경해 변화와 혁신의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위기를 극복하면서 새로운 성장을 만들어 온 저력이 있는 만큼 지금의 어려움은 미래 SK이노베이션의 성장에 큰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미 SK이노베이션은 위기를 대비를 해 왔고 그에 맞게 사업구조, 재무구조 및 기업문화를 혁신해 가고 있다는 얘기다.

김준 사장은 “긴 겨울로 대표되는 알래스카에서 생존할 수 있는 체력을 갖춘 SK이노베이션은 이제 무대를 약육강식이 강하게 지배하는 아프리카 초원으로 옮겨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라며 “우리가 찾으려고 하는 길은 먹이사슬에서 일시적으로 살아남은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의 사업적인 관점에서 보면 과거와는 게임의 형태가 완전히 달라져 있어 과거의 방정식으로 답을 찾을 수 없어 새로운 함수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김준 사장은 “우리는 전혀 새로운 방정식을 찾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고 그 방향으로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뚜벅뚜벅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