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
국내 최초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KTL 사업추진기관 지정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식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식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우주부품에 대한 시험평가 인프라가 경남 진주시에 구축된다.

김재경 국회의원, 조규일 진주시장,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원장은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5일 경남 진주시 상평산단 부지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제1차관,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유관기관 임직원 및 지역주민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주부품시험센터’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세계 우주산업은 지난 2018년 시장규모 2,774억 달러를 돌파하고 지난 10년간 약 2배 확대되는 등 지속적인 성장이 전망되고 있으며 주요 선진국들은 고부가 산업인 우주산업을 국가경제의 성장 동력으로 인식하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주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제3차 우주개발 진흥 기본계획과 대한민국 우주산업전략을 수립하고 민간이 우주개발을 선도하는 우주산업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계획과 구체적인 프로그램을 제시했다.

특히 국내 우주산업체의 제품개발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하 KTL)을 사업추진기관으로 지정해 ‘우주부품시험시설 구축’사업을 지난 2016년 9월부터 진행해 왔으며 2018년 4월 착공식을 거쳐 센터를 개소하게 됐다.

우주부품시험센터는 총 사업비 271억원(국비 100억원, 진주시 56억원, KTL 105억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10억원)을 들여 5,940m²부지에 연면적 4,149m² 규모로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완공됐다.

해당 시험실에서는 우주 개발품의 성능검증을 위한 발사환경(진동, 충격)시험, 궤도환경(열진공, 열주기)시험, 전자파 시험 및 소자급 개발품에 대해 우주 환경시험 원스톱(One-stop) 시험평가 서비스를 제공해 기업들의 품질·안전성 확보와 시험평가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KTL은 우주개발 부품의 시험평가 비용 절감과 적기검증 원활지원을 통한 기업 경쟁력 제고, 외산의존 소자급 부품·시험기술 자립을 위한 국산화 기반 마련 및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우주항공 등 지역특화산업 맞춤형 기술지원 서비스 제공을 중점 추진한다.

특히 경남 항공국가산단과 뿌리산단 입주기업 대상 맞춤형 원스톱 기술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경남지역이 우주산업의 메카로 성장하는데 적극기여 한다는 계획이다.

정동희 KTL 원장은 “경남 진주시에 위치한 우주부품시험센터가 우주산업의 최전방에서 우주산업과 지역균형 발전을 견인하고 국내 우주분야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기술개발과 국산화 지원을 통해 우주강국의 꿈을 실현하는 개척의 길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