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SK매직 ‘홈케어’ + SK렌터카 '모빌리티’ 성장 가속화
SK네트웍스, SK매직 ‘홈케어’ + SK렌터카 '모빌리티’ 성장 가속화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매출 13조541억원, 영업이익 1,093억원 기록
미래 성장사업 수익비중 과반 넘기며 수익구조 업그레이드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SK네트웍스가 미래 성장사업 수익비중이 과반을 넘기며 수익구조 업그레이드 효과를 확인했다는 평가 아래 ‘홈케어+모빌리티’ 성장을 가속화시켜 새로운 도약의 10년 향해 나아갈 것이라는 입장이다.

SK네트웍스(대표 최신원, 박상규)는 6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전년대비 3.2% 증가한 13조541억원, 영업이익은 18.1% 감소한 1,093억원을 거뒀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기순이익은 지난 2018년 76억원이었던 것이 마이너스 1,219억원을 기록해 적자로 돌아섰다.
 
SK네트웍스의 관계자는 “회사의 미래 성장을 이끌 핵심사업인 SK매직의 홈 케어사업과 SK렌터카 등의 모빌리티사업이 창출한 수익 비중이 전체 사업의 과반을 크게 넘어선 60%를 상회했다”고 강조했다.
 
‘홈 케어+모빌리티’사업의 수익 비중은 지난 2017년 21%에서 2018년 31%로 점차 증가하다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2배 수준인 61%로 급증하며 SK네트웍스의 양대 사업 성장축으로 자리잡게 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정보통신사업 또한 전반적인 단말기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유통 ICT 디바이스 다각화, 인공지능 기반 중고폰ATM 출시 등 비즈니스 강화 노력을 통해 800억원대 수익을 유지했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에 글로벌 무역환경 악화에 따른 중동사업 미회수 채권 전액을 손실 처리하고 호주 석탄사업 철수 결정으로 인한 지분가치 손실 발생 등 일회성 요인으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SK네트웍스의 관계자는 “잠재적 손실 확대 가능성에 대한 선제적 회계반영을 통해 향후 불안요인을 원천적으로 제거했다는 점에서 지속성장을 위한 기반을 더욱 확고히 했다”라고 해석했다.
 
지난해 말 손실을 제외하면 SK네트웍스의 영업이익은 2,000억원 수준에 이르며 전략적 투자를 지속 중인 SK매직과 렌터카 등 소비재사업이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였다는 설명이다.
 
SK매직은 지난해 올인원 직수정수기와 모션 공기청정기 등 기술과 디자인 경쟁력을 지닌 생활환경제품들을 선보였다.
 
지난해 4분기에도 도기 버블비데, 3D 돌기볼 안마의자 등을 잇따라 출시하며 렌탈 계정을 확대해 2016년말 인수대비 2배에 이르는 180만계정을 달성했다.
 
렌터카사업의 경우 지난해 1월 AJ렌터카를 인수한 이래 양사의 강점을 활용한 내륙 단기렌터카 서비스 통합, 개인장기렌터카 마케팅 활성화 등을 통해 운영대수 21만대를 돌파했다.
 
또한 올해 초 SK렌터카 통합법인을 출범함으로써 차량 구매·매각 볼륨 확대에 따른 원가 절감, 정비·보험 등 영역에서의 통합운영 효율화 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SK네트웍스는 직영주유소 매각 등 사업포트폴리오 정비를 올해 마무리 짓고 재무구조 안정화 및 홈 케어와 모빌리티를 축으로 하는 성장사업 육성을 지속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사업별로 적합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고객이 느끼는 문제 해결과 사업모델 진화에 힘써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경영전략과 업의 본질적 관점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 모델을 발굴하고 SK매직의 말레이시아시장 안착 등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
 
SK네트웍스의 관계자는 “실적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잠재적 불안요소를 과감히 정리함에 따라 성장과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라며 “올해를 새로운 10년을 여는 ‘고객 지향 Digital Company의 원년’으로 이해관계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성과 창출에 힘써 고객과 투자자, 사회, 구성원들을 행복하게 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