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머티리얼즈, 반도체 핵심 ‘포토레지스트’ 시장 출사표
SK머티리얼즈, 반도체 핵심 ‘포토레지스트’ 시장 출사표
  • 홍수인 기자
  • 승인 2020.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석유화학 전자소재사업 인수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SK머티리얼즈(대표 이용욱)가 금호석유화학의 전자소재사업을 인수하고 반도체 공정의 핵심인 포토레지스트(Photoresist) 소재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SK머티리얼즈는 7일 이사회를 열어 금호석유화학 전자소재사업을 인수하는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으며 인수 금액은 400억원이라고 밝혔다. SK머티리얼즈는 이달 내에 포토레지스트 소재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포토레지스트는 빛의 노출에 반응해 화학적 성질이 바뀌는 감광액으로 반도체 웨이퍼 위에 정밀한 회로 패턴을 형성하는 ‘노광 공정’에서 쓰이는 핵심 소재다. 반도체 고집적화에 따라 극미세한 패턴 구현이 요구되고 3D 낸드의 적층 경쟁이 심화되면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현재 약 3조5,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포토레지스트 소재시장 성장성이 더욱 주목 받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반도체소재분야에서 30년 이상의 업력을 쌓아왔다. 2005년 불화아르곤(ArF) 포토레지스트를 국내 최초로 양산했으며 3D 낸드 공정용 불화크립톤(KrF) 포토레지스트, 반사방지막(Bottom Anti-Reflection Coating, BARC) 등 다양한 포토레지스트 소재와 부재료의 개발 공급 이력을 갖고 있다. 특히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에 관련해 자체 특허를 가지고 있어 반도체소재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 된다.

SK머티리얼즈는 이번 포토레지스트 소재시장 진출을 통해 특수가스 중심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 고부가가치 반도체 소재 개발의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반도체 종합 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현재 포토레지스트 소재시장 점유율은 90% 이상을 해외 기업이 차지하고 있어 외산 의존도가 매우 높기 때문에 국내 개발을 통한 안정적인 공급과 기술 협력 요구가 증대되고 있다. 이에 SK머티리얼즈는 신규 R&D 인프라를 추가 확보해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반도체 소재 트렌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아울러 현재 국산화에 착수한 고순도 불화수소 가스와 함께 포토레지스트 소재 국산화에도 박차를 가해 중장기적으로 우리나라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욱 SK머티리얼즈 사장은 “성장 잠재력이 큰 포토레지스트 소재사업을 지속적으로 밸류업(Value up)해 고객들의 소재 국산화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제품을 적기에 양산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규 소재 연구 개발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국내외 기업과의 활발한 협력을 통해 진정한 소재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