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안전불감증, 방치하면 위험
[기자수첩]안전불감증, 방치하면 위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병욱 기자

[투데이에너지]최근 한국원자력연구원 인공방사성핵종이 방출된 사건이 시설운영자의 운영 미숙으로 인한 인재가 원인으로 밝혀져 안전불감증 우려가 크다.

사건은 지난달 한국원자력연구원 일부 시설에서 인공방사성핵종(세슘137, 세슘134, 코발트60 등)이 해당 시설 주변의 우수관으로 방출된 사고가 있었다.

이에 대한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서 원자력연구원에서 자체 조사를 실시하고 지난달 말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자연증발시설’에서 가장 근접해 있는 우수관에 연결된 PVC배관에 연결된 일반배수탱크 시료에 대한 분석을 통해 외부환경으로 방사성 물질이 방출된 근원지로 자연증발시설을 지목하고 불순물이 오염수 관의 필터를 교체한 뒤 밸브상태를 점검하지 않은 상태에서 시설을 가동해 오염수 유출이 발생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동안 원자력연구원에서는 지난 2004년 방사능 오염 중수로 누출, 2006년 작업자 피폭, 2007년 방사성 요오드 방출, 2012년 방사능 방출, 2016년 방사성페기물 무단폐기, 2018년 핵종분석 오류 등의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특히 방사성물질을 취급하는 원자력연구원 87개 건물 중 노후건물이 50개로 노후화가 심각한 상황이다.

문제는 안전불감증이 얼마나 무서운 결과로 이어지는지 알고 있음에도 안일한 생각이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번 사고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규명이 필요하며 원자력연구원의 전체 연구에 대해서도 안전성에 대한 조사가 진행될 부분이 있어 보인다.

정부는 더이상 이 문제를 방치하지 말고 이제 다시 한번 사고의 위험성을 곱씹어 볼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