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 수급안정화·가격인상 대안 모색
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 수급안정화·가격인상 대안 모색
  • 홍수인 기자
  • 승인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압가스 제조업체 방문해 의견 교류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회장 심승일)는 최근 고압가스 공급물량 부족에 따른 수급안정화와 가격인상 등 고압가스 현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13일에 고압가스 제조업체 2곳을 방문했다.

이날 연합회가 물량공급의 어려움에 대처하기 위해 업체의 수급계획 및 동향, 전망에 대한 의견을 교류하고 각 업체에서는 공급안정화를 위해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업체는 물량 공급기준과 조건 등을 명확하게 해야 충전업체도 이에 맞춰 플랜을 세운다는 점을 고려해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투명한 시스템화를 추진하는 등 업체와 충전업체간의 상생협력에 대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밝혔다.

이날 업체의 관계자는 “가격과 물량에 대한 상호간의 구체적인 협의는 자칫하면 공정거래상 문제의 소지가 있을 것”이라는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이에 연합회의 관계자는 “최근 중소기업협동조합법 개정에 따라 동법에 따른 공동사업은 카르텔, 담합 등 부당한 공동행위로 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연합회와 특수가스협회는 정부규제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으며 고압가스를 ‘산업용 일반가스’로 명칭 변경하는 것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