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살리기 ‘앞장’
가스안전公,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살리기 ‘앞장’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예산 조기집행, 지역식당 이용확대 위해 구내식당 휴무, 점심시간 확대 추진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직무대행 김종범)는 21일 충북혁신도시 인근 전통시장을 방문해 얼어붙은 소비로 어려워하는 지역식당을 찾아 점심식사를 하면서 지역물품을 구매하는 등 지역 소상공인의 민생 살리기에 나섰다.

가스안전공사는 지난 3일 충청북도에서 주재한 긴급 대책회의에 참석했고 공사의 전국 단위 조직망을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시행했다.

김종범 가스안전공사 사장직무대행은 “이번 경기침체가 질병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한 심리적 요인이 크게 작용하는 만큼 공공기관과 지역사회 모두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적극적인 협력과 효과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가스안전공사는 지역상권을 살리기 위해 구내식당 지정일 휴무제를 마련해 주 1회 석식을 외부식당을 이용하도록 독려하고 점심시간을 이용한 부서별 지역식당 간담회, 유연근무를 통한 점심시간 연장, 지역 농특산물 구매확대를 위한 전통시장 장보기행사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예산의 상반기 조기집행을 추진해 중소기업과 지역소상공인의 매출확대를 위한 노력 또한 지속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