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公, 전사적 코로나19 확산 긴급점검 시행
수자원公, 전사적 코로나19 확산 긴급점검 시행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댐 등 시설물 비상시 운영방안 논의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최근 대구 등지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로 확산함에 따라 지난 20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긴급점검’을 했다.

이번 점검은 부사장을 중심으로 전사적 대응체계를 재검토하는 한편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본사 이외에 한강과 낙동강 등 전국 4대 유역본부 및 시화본부의 주요 부서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했다.

주요 내용은 코로나19 위기단계별 전사적 대응방안 점검과 유역  본부별 세부 예방 대책 수립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추가적인 예방조치 마련 등이다.

또한 전국의 댐과 정수장 등 수자원시설물 비상시 운영방안 점검과 확진자 발생 시 각 사업장별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수자원공사는 앞으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등으로 먹는 물 안전을 저해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체계 점검 및  대응체계 구축에 더욱 신중을 가할 계획이다.

곽수동 수자원공사 부사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실효성 있는 유역본부별 예방 대책 수립과 체계적인 대응으로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하고 건강한 물을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