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코로나19 피해 복구 위해 통근 지원
현대차그룹, 코로나19 피해 복구 위해 통근 지원
  • 홍수인 기자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지역 50억원 지원·무상차량향균 서비스 실시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현대자동차그룹이 코로나19 예방과 피해 복구를 위한 지원에 적극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6일 코로나19의 사전 방역과 조속한 피해 복구 등을 돕기 위해 50억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대구·경북지역에 집중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전국의 재난취약계층, 의료진, 피해자를 대상으로 현금과 구호·방역물품 제공, 예방·방역활동 등을 지원하고 경제활동 위축으로 피해가 큰 저소득층과 자가 격리자를 위해 감염 예방 물품을 제공한다. 또한 의료진의 방역 물품 구입을 돕고 적재적소에서 예방·방역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과 전국재난구호협회는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조기 방역서비스를 실시하고 방역 물품, 생필품 등 적기 공급에 집중하며 감염 시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의 노인·장애인시설과 지역 아동센터, 복지관 등을 직접 찾아가 방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열감지기, 손세정제, 마스크 등을 제공한다.

또한 대구·경북지역의 소외계층과 자가 격리자들에게 식료품 키트도 전달한다. 식료품 키트는 식품과 음료 등으로 구성돼 2주 간의 자가 격리 기간 동안 자택 내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주기때문에 자가 격리 대상자들의 외부 출입 필요성을 줄이기 위한 방안이다.

현대차그룹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부품 협력사에 1조원 규모 긴급 자금을 지원했다. 아울러 현대차 노사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특별합의를 통해 매출 손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위해 시장 수요와 연동한 최대 생산 및 시장 적기 공급, 교섭기간 단축 등을 통해 협력사가 연중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 노사는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중소상공인들 지원을 위해 각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지역화폐(울산페이, 제로페이 등) 및 온누리 상품권을 구입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 활동을 함께 진행한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코로나19를 예방하고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특별 무상 차량 항균 서비스’를 제공한다. 무상 항균 서비스는 차량 실내 소독제 도포 및 신체 접촉이 잦은 운전대, 변속기 레버, 대시 보드 등을 소독액으로 닦아주는 실내 스프레이 소독 등으로 구성돼 있다.
 
현대차는 전국 22개 서비스센터와 1,374개 블루핸즈에서 27일부터 3월 중순까지, 기아자동차는 전국 18개 서비스센터 및 800개 오토큐에서 다음달 1일부터 한 달간 무상 항균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현대·기아자동차는 자사 차량뿐만 아니라 서비스 거점에 입고된 타사 고객의 차량도 ‘무상 항균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의 관계자는 “국내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회복과 안정적인 예방 및 방역활동을 위해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라며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 마련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