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對 중국 석유수출 감소에 27일 유가 하락
[국제유가] 對 중국 석유수출 감소에 27일 유가 하락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7일 국제유가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우려 및 이에 따른 석유수요 감소 전망, 사우디의 대중국 석유수출 감소 소식 등으로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1.64달러 하락한 47.09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1.25달러 하락한 52.18달러에 각각 마감됐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수입 의존도가 70%에 달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66달러 하락한 50.62달러에 마감됐다.

시장에서 세계보건기구인 WHO의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Pandemic) 선언 임박설이 제기되면서 석유수요 감소 우려가 대두됐다.

에너지컨설팅 회사인 FACTS는 올해 석유수요 증가를 6만배럴로 전망해 사실상 수요증가가 없을 것으로 평가했다.

WHO의 대유행 선언시 유가는 추가 하락할 수 있다고 PVM Oil Associations의 Tamas Vargo 분석가가 언급했다.

미국에서도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투자 심리가 위축됐다.

코로나19 확산 국가를 여행하지 않은 캘리포니아 주 거주 미국인이 감염된 사례 보고 이후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8,400여명을 모니터링 중이라고 발표하면서 미국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S&P500지수는 4.42%(137.63) 하락한 2,978.76에, Dow30지수도 4.42%(1,190.95) 하락한 25,799.64에 마감됐다.

사우디의 3월 대중국 원유수출량이 50만배럴 이상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대중국 원유수출량은 통상 180만~200만배럴이나 최근 중국 석유회사들이 석유수요 감소에 대응해 정제가동을 줄이면서 수출량도 줄어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