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등 부산 8개 공공기관, 사회적기업 판로 개척 매칭투자 시행
남부발전 등 부산 8개 공공기관, 사회적기업 판로 개척 매칭투자 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9일까지 크라우드 펀딩 진행
사회적기업 판로 개척  크라우드 펀딩 포스터.
사회적기업 판로 개척 크라우드 펀딩 포스터.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 등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이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개척과 매출 확대를 위해 매칭투자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 제2기 금융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19일까지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업 초기 또는 사업화 준비단계에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개척과 매출 확대를 지원하고자 마련된 이번 프로젝트는 ‘동래 차밭골 꽃차’, ‘영도 해녀’ 등 특색 있는 13개 사회적경제기업의 사업 아이템을 홍보하고 펀딩 목표금액이 달성되면 펀드에서 자금을 추가 지원하는 매칭투자 방식으로 진행된다.

크라우드 펀딩 참여는 펀딩 플랫폼(www.ohmycompany.com)에 접속해 검색창에 ‘BEF’ 검색 또는 ‘사회적기업연구원’ 배너 클릭으로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사)사회적기업연구원이나 펀딩 플랫폼에 문의하면 된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사회적기업 육성은 지역의 좋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남부발전은 BEF를 통해 부산지역의 여러 공공기관과 협업해 사회적 기업 성장의 마중물 역할과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좋은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은 2020년 10억4,000만원과 더불어 오는 2022년까지 50억원의 기금을 공동 조성,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을 운영하는 (사)사회적기업연구원과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은 물론 경영컨설팅, 아카데미 등 성장지원 교육프로그램, 사회적협동조합 설립 지원 등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창업과 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