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추가경정예산안 3,620억원 국회 제출
산업부, 추가경정예산안 3,620억원 국회 제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환급 3,000억원 등 편성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제활력을 위한 내수회복 및 수출활력 제고, 코로나 19 피해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총 3개 사업, 3,62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해 4일 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제출했다.
 
우선 경제활력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해서 소비 심리 회복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10% 환급하는 사업을 3,000억원 규모로 신설했다. 구체적인 사업계획(환급대상, 품목, 환급비율 등)은 이달 중 확정해 별도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 19 확산 등 대외환경 악화로 수출계약 파기, 대금 결재지연 등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수출 중소중견기업에게 수출채권조기현금화 500억원을 통해 긴급 유동성을 공급할 계획이며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대구·경북 등)되는 경우에는 수출채권조기현금화 보증료를 최대 100%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의 위기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활력프로젝트 사업에 120억원을 추가 반영했다. 이를 통해 해당 지자체와 함께 지역 주력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프로젝트(총 4개, 각 30억원)들을 발굴·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지역 주력제조업의 생태계 복원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역별 대상산업을 선정한 후 기반조성, 제품상용화‧사업화 및 인력양성 등을 종합 패키지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산업부는 2020년 예산으로 강원, 울산, 충남, 충북 4개 지역의 7개 산업을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추경을 통해 대구, 경북 지역의 4개 산업을 추가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이다.

산업부는 2020년도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 심의를 통해 확정되는대로 조속히 집행하고 그 관리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