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석탄화력 감축운영 초미세먼지 294톤 저감
동서발전, 석탄화력 감축운영 초미세먼지 294톤 저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384만톤 저감효과 확인
한국동서발전의 겨울철 석탄화력 감축 운영에 따른 초미세먼지·온실가스 저감 결과.
한국동서발전의 겨울철 석탄화력 감축 운영에 따른 초미세먼지·온실가스 저감 결과.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정부의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정책에 따라 지난해 12월 1일부터 지난달 29일까지 석탄화력을 감축 운영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초미세먼지 294톤(28%)을 저감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이 기간 동안 대용량 석탄화력인 당진화력 총 3개 발전기를 가동정지하고 당진, 호남, 동해 석탄화력 12개 발전기의 운전출력을 최대 80%로 제한해 운영했다.

이를 통해 각각 108톤(가동정지)과 186톤(상한제약)의 초미세먼지를 감축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석탄화력이 집중돼 있는 충남지역 내 당진화력이 166톤(26%), 여수산업단지에 위치한 호남화력이 103톤(41%), 국내 무연탄 생산지인 강원도 소재 동해화력이 25톤(14%)을 저감했다.

이번 석탄발전 감축운영으로 초미세먼지 저감 외에 다른 부가적인 효과도 창출했다. 석탄소비량 감소로 인한 384만톤의 온실가스(CO₂) 배출량 감소효과가 대표적이다.

또한 발전기 가동정지 기간을 활용해 약 9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탈질설비 촉매 증설, 석탄이송 컨베이어 안전펜스 보강 등 총 65건의 환경, 안전분야 설비보강을 시행해 연간 약 14톤의 초미세먼지를 추가로 감축하고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하는 효과를 거뒀다.

동서발전은 계절관리제에 따른 가동정지가 역대 처음인 만큼 가동정지 시점부터 재가동까지 가동정지 전 기간에 걸쳐 설비관리에 만전을 기해 왔다.

갑작스런 한파 등 전력수요 급증에 대비해 신속한 기동이 가능하도록 보일러, 터빈설비에 건조공기를 주입해 부식방지를 예방하는 등 설비보존을 철저히 시행해왔으며 장기정지 후 안정적인 재가동을 위해 단위기기 및 종합 시운전을 시행해 발생가능한 돌발상황에 대비하는 등 가동정지 전기간 설비관리에 만전을 기했다.

석탄화력 감축운영에 따른 협력사의 손실 최소화를 위해 협력사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가동정지 일정조정을 통해 4개 협력사 약 8억원의 손실 발생을 예방하는 등 협력사와의 상생협력도 추진하고 있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봄철(3월)에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계절관리제가 계속 시행되는 만큼 석탄화력 감축운영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정부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며  “향후 동서발전이 운영하는 전 석탄화력 환경설비에 대해 고효율의 전기집진기 도입, 고성능 탈황설비 도입 등 전면적인 성능개선을 통해 석탄화력 미세먼지 배출량을 기존 대비 약 70% 저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