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에너지, 남산동 본사사옥 일시 폐쇄
대성에너지, 남산동 본사사옥 일시 폐쇄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비상운영체제 시행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대성에너지(주)(대표 우중본)는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명 발생한 중구 남산동 소재 본사사옥을 4일 16시부터 8일까지 일시폐쇄하고 즉시 방역소독 하며 직원들은 업무지속 비상계획에 따라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남산동 본사사옥 일시폐쇄와는 별도로 대구전역에 분산돼 있는 각 지사안전팀과 상황실, CNG충전소, 세너지 등은 업무를 지속하며 비상사태에 대비해 필수근무 인력들에게 VPN망 등 원격업무시스템을 사전에 지원해 업무공백은 없다고 전했다.

우중본 대성에너지 대표는 “이번 본사사옥 일시 폐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부득이한 조치로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선 민원상담은 기존과 같이 회사의 콜센터에서 처리하며 상황을 조기에 종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