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주유소 사업 현대오일뱅크에 양도
SK네트웍스, 주유소 사업 현대오일뱅크에 양도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조3,000억원 매매대금 통해 미래 성장사업 집중 투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SK네트웍스(대표 최신원, 박상규)가 직영주유소 사업을 매각하고 재무구조 안정화 및 미래 핵심 성장사업에 대한 투자 속도를 높인다.

지난해말 ‘코람코-현대오일뱅크’ 컨소시엄과 MOU를 맺은 후 협상을 진행해온 SK네트웍스는 총 1조3,321억원으로 석유제품 소매 판매사업 관련 부동산을 코람코에, 주유소 영업 관련 자산과 인력 등을 현대오일뱅크에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한 후 이사회 의결을 마쳤다고 4일 공시했다.

매매대금은 코람코자산신탁이 3,001억원, 코람코에너지플러스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가 9,652억원, 현대오일뱅크가 668억원원 각각 부담했다.

SK네트웍스는 내달 예정된 주주총회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오는 6월1일 사업 이관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SK네트웍스는 ‘홈 케어’와 ‘모빌리티’ 중심의 선택과 집중을 통한 성장전략 추진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SK네트웍스의 관계자는 “계약에 따라 199개 소유 주유소의 토지와 건물, 구축물은 코람코자산신탁과 코람코에너지플러스위탁관리 부동산투자회사에, 임차 주유소 103개에 대한 임차권과 주유소 영업 관련 유형자산은 현대오일뱅크에 양도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거래가 성공적으로 완료되도록 남은 기간 동안 영업 유지와 사업 이관 지원에 만전에 기하는 한편 1조원이 넘는 매매대금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네트웍스는 매매대금의 차입금 상환을 통해 재무 안정성을 확보하고 회사 이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지속 성장하고 있는 SK매직, SK렌터카 등 소비재 사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략 방향성에 걸맞는 추가 성장동력 확보 노력도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SK네트웍스는 이날 최근 글로벌 경기침체 및 코로나19 등으로 위축된 시장에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주유소 사업 매각으로 SK네트웍스의 재무 건전성과 미래 방향성이 굳건해진 상황에서 자사주 매입은 주가 안정화는 물론 향후 기업가치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대해 SK네트웍스의 관계자는 “경영진을 비롯한 전구성원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과 주주가치 실현에 힘쓰며 ‘고객 지향 Digital Company’로 진화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탄탄해진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지속 시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