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코로나19 성금 2억원 기탁
석유公, 코로나19 성금 2억원 기탁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통해 울산·대구 지정 기부
김경민 석유공사 경영지원본부장(좌 3번째)이 한시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에게 울산과 대구지역에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지원금 2억원을 전달한 후 기념 촬영을 했다.
김경민 석유공사 경영지원본부장(좌 3번째)이 한시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에게 울산과 대구지역에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지원금 2억원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5일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지원을 위해 성금 2억원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울산과 대구광역시에 각각 1억원씩 지정 기탁했다.

석유공사는 노사 한마음으로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지역사회와 지역주민을 위해 전임직원이 동참해 모은 성금에 회사 기부금을 더해 2억원의 성금을 마련했다.

성금전달식을 울산 본사에서 가진 석유공사는 울산의 소외계층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대구지역 의료진 지원에 힘을 보탰다.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은 “국가경제와 국민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코로나19가 하루속히 종결되기를 바란다”라면서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지역주민, 방역관계자 등을 위한 마스크, 방호복, 의료용품 등 마련에 도움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석유공사는 이번 성금 지원 이외에도 코로나19 극복에 필요한 혈액을 공급하기 위해 이달 중 단체헌혈을 실시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생산품 구매 등 관련 예산을 최대한 앞당겨 집행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