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기술, 코로나19 극복 경북 지역경제 살리기 ‘앞장’
한국전력기술, 코로나19 극복 경북 지역경제 살리기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대책 수립·시행
한국전력기술 전경.
한국전력기술 전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은 5일 위축된 경북 지역경제 되살리기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즉시 시행한다.

한국전력기술은 종합대책에 따라 이날부터 김천지역을 중심으로 대구 경북 지역사회에 △기부금 기탁 △지역경제 활성화 △전통시장 활성화 △지역사회 방역지원 △자발적 헌혈과 봉사활동 등 다양한 방안으로 지역경제 되살리기를 추진한다.

이에 따라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김천지역은 물론 대구 경북 지역에 5,000만원을 기부하고 취약계층 아동과 노인들이 밀집돼 있는 지역복지시설에 위생용품(손소독제, 마스크 등)을 전달하고 생활안정, 방역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회사 사보에 지역 특산물과 맛집을 소개해 임직원들이 지역식당을 이용하도록 유도하고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 대표적 전통시장인 황금시장과 평화시장을 경유하는 통근버스 노선을 신설하는 등 임직원들의 전통시장 이용과 지역특산물 구매도 장려하기로 했다.

또한 침체돼 가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에 활력을 불어 넣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관내 중소기업 대상 에너지 효율화 도모를 목적으로 스마트혁신분야의 에너지 신산업과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위해 3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