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임직원 성금 1억7,000만원 기탁
가스公, 임직원 성금 1억7,000만원 기탁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구 의료진에 방호복·고글·마스크 등 지원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대구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전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1억7,000만원을 대구광역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성금 모금은 노사가 한마음으로 참여하는 캠페인을 통해 당면한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냄으로써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가고자 하는 취지에서 비롯됐다.

성금 1억7,000만원은 코로나19 환자 치료 및 방역최전선에서 애쓰고 있는 대구지역 의료진을 위한 방호복·고글·마스크 등 의료장비 공급과 생활치료센터 운영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대구지역 의료진의 노고와 헌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가스공사 전 임직원도 전국적인 성금릴레이에 동참해 의료진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지난달 대구지역 취약계층 대상으로 마스크 7만3,000장을 지원한데 이어 지난 3일에는 대구시민을 위한 마스크 50만장 추가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