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계획예방정비기간 외부인력 관리 강화
서부발전, 계획예방정비기간 외부인력 관리 강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 총력 대응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이달부터 시행하는 태안발전본부 계획예방정비기간 동안 외부인력(3월 누계 1,474명 예상)에 대한 관리를 한층 강화해 군내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한다.

우선 코로나19 확산의 분수령이 될 수 있는 3월 첫째주와 둘째주에 외부인력이 대규모로 들어오는 상황을 분산하고자 태안발전 2·5호기 계획예방정비공사 기간을 1주일 연장해 투입시점을 1주일씩 연기되도록 조치했다.

또한 외부 근로자에 대한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건강상태 문진표 작성, 출입구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자 발열검사 실시, 예방수칙 교육, 다중이용시설인 구내식당 일일소독 시행 및 식사시간 분리운영 등 출입인력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이어 지역주민 보호를 위해 외부인력이 숙박하는 단체숙소에 손소독제 배부, 태안군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발전소 인근의 숙박업소와 음식점에 대한 방역 실시, 태안보건의료원 핫라인 운영 등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관내 유관기관과의 적극적인 협력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서부발전의 관계자는 “지난 1월 29일부터 CEO를 위원장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업무지속계획(BCP)와 감염병 발생에 따른 주의, 경계, 심각 3단계의 단계별 대응방안을 수립하고 비상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라며 “협력기업과 합동으로 코로나19 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정비기간동안 지역사회 안전을 확보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