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公, 대구·경북에 개인보호장비 긴급 지원
안전보건公, 대구·경북에 개인보호장비 긴급 지원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보호장비 240개, 불침투성 보호복 3,400벌 전달
배계완 안전보건공단 기술이사(좌)가 물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배계완 안전보건공단 기술이사(좌)가 물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코로나 19와 관련해 대구·경북지역에 개인보호장비가 긴급 지원된다.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은 개인보호장비세트(Level D Kit) 240개와 불침투성 보호복 3,400벌을 대구·경북지역에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안전보건공단이 지원하는 개인보호장비세트(Level D Kit)는 일회용 전신 보호복, 덧신, 고글, 마스크(KF94), 멸균장갑 등 5종으로 구성돼 있다.

대구와 경북 청도군에 이어 지난 5일 경북 경산시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대구·경북지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감염병 예방 대책이 긴급히 요구되는 지역이다.

이에 따라 안전보건공단은 10일 대구광역시를 방문해 개인보호장비세트와 불침투성 보호복을 전달한다.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 사태는 국가적 재난 상황으로 함께 막으면 이겨낼 수 있다는 신념이 중요하다”라며 “감염병의 확산을 막고 하루 빨리 종식될 수 있도록 인력, 물품, 장비 등에 대한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