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ESS+EMS 융합시스템 보급지원
에너지公, ESS+EMS 융합시스템 보급지원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신산업 기반구축사업 접수 시작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에너지신산업 육성 및 관련분야 시장창출을 위해 ‘2020년 에너지 신산업 기반구축사업’ 접수를 받는다.

올해 에너지신산업 기반구축사업 지원분야는 △ESS(에너지저장장치)+EMS(에너지관리시스템) 융합시스템 보급지원사업 △중소기업 배터리 사용 ESS 사업장 안전조치 지원사업 등이다.

‘ESS+EMS 융합시스템 보급지원사업’ 지원대상은 피크감축 또는 비상전원 대체를 목적으로 ESS+EMS를 설치하는 중소·중견기업과 주거시설이며 설치목적에 따라 설치비용의 최대 30~50%를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옥내 ESS설비의 재사용을 통한 옥외이전도 지원대상에 포함하며 정부 지원 예산은 약 35억원 규모이다. 접수는 오는 31일 마감한다.

또한 ‘중소기업 배터리 사용 ESS 사업장 안전조치 지원사업’은 중소기업 및 외산 배터리가 설치된 ESS 사업장의 경우 자금·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안전조치가 미흡한 측면을 고려해 올해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전기적 이상 보호장치, 비상정지장치, 배터리 과충전 방지 장치 등 공통안전조치와 소화설비 보강에 투입되는 비용의 일부를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공통안전조치 이행에 따른 설치비 지원은 전기산업진흥회에서, 소화설비 보강에 따른 설치비 지원은 에너지공단에서 담당하며 올해 정부지원 예산은 약 32억원 규모이다. 접수는 오는 11월까지 수시로 가능하며 사업비 소 진시 조기에 마감될 수 있다.

각 사업별 상세 지원대상 및 지원내용 등은 에너지공단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에너지공단의 관계자는 “공단은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ESS 안전관리 강화대책에 따른 안전조치 이행이 신속하게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