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TP, 수소차 부품산업 기술 경쟁력 강화
충남TP, 수소차 부품산업 기술 경쟁력 강화
  • 홍수인 기자
  • 승인 2020.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품시험평가센터 내 수소차 연구공간 마련

 

충남테크노파크 천안밸리 전경.
충남테크노파크 천안밸리 전경.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충남테크노파크(원장 이응기, 이하 충남TP)가 충남지역 자동차 부품기업들의 기술역량 강화 및 수출 촉진을 적극 나선다.

충남TP는 지역 내 자동차 핵심 부품을 제조 및 생산하는 중소기업들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기술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충남TP는 지난해 자동차센터 내 연면적 2,968m²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차(FCEV) 부품시험평가센터 준공식을 갖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부품시험평가센터에는 수소차 소재 부품을 연구하는 ‘수소차 연구 공간’이 마련돼 있으며 총 사업비 266억원이 투입됐다. 또한 오는 2021년까지 수소차 부품의 성능을 평가하는 15종의 시험평가 연구 장비가 구축된다.

이와 함께 충남TP는 자동차 부품기업들의 수출촉진 활성화 및 신시장 개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6월 수출전문기관인 (주)나이스디앤비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023년 12월까지 ‘충남 자동차 융합부품 세계화 지원사업’을 통해 매년 10억원씩 전주기적 수출지원 서비스를 지원할 방침이다.

충남TP로부터 이 사업을 지원 받은 (주)엘엠에스는 세계적인 자동차 휠 제조사와 기술제휴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향후 5년간 연간 40억원 규모의 자동차 부품을 공급키로 했으며 카호코리아(주)는 충남TP로부터 수출상담 지원 등을 통해 인도네시아 현지 자동차부품 기업으로부터 샘플 수출 계약을 체결해 대량 수출을 앞두고 있다. 

이응기 충남TP 원장은 “충남 자동차 융합부품 세계화 지원사업을 통해 지난해 7개월 동안 50개 자동차 부품기업의 수출액 151억원을 달성했다”라며 “앞으로도 수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 부품기업들에게 해외시장 진출 및 확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어 “특히 충남의 신성장동력산업인 수소차 부품산업이 해외시장에서 기술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