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침체된 지역 화훼농가 돕기 ‘앞장’
한전KPS, 침체된 지역 화훼농가 돕기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0만원 상당 꽃·화분 구입
박정수 한전KPS 경영지원본부장(앞줄 좌 5번째)이 ‘사랑나눔 플라워 데이’에 참여한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정수 한전KPS 경영지원본부장(앞줄 좌 5번째)이 ‘사랑나눔 플라워 데이’에 참여한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전KPS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팔을 걷고 나섰다.

한전KPS는 12일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졸업식,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화훼농가를 돕고자 약 700만원 상당의 꽃과 화분을 구입, 직원 간 꽃을 선물하는 ‘사랑나눔 플라워 데이’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코로나19로 침체된 회사 조직분위기 전환 및 직원들의 정서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KPS의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깊은 시름에 빠져 있는 화훼농가에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라며 “앞으로도 모든 임직원이 적극적인 소비 촉진 운동 방안을 마련해 지역사회와 공존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전KPS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일회용 마스크 1만장 및 손 세정제 등 위생용품 구입을 위한 성금 2,000만원과 국군간호장교들의 구호활동 지원금 210만원 및 지역아동센터 지원 성금 700여만원을 기부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