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 LPG정량검사 9월18일부터 시행···6개월 계도기간
차량용 LPG정량검사 9월18일부터 시행···6개월 계도기간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충전소 정량미달 공급행위로 소비자 보호 기대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자동차용 LPG정량검사 제도의 본격 시행을 위한 시행규칙을 18일 공포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규칙은 지난해 8월20일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의 개정에 따른 것으로 정량공급 의무위반 검사방법, 위반행위별 행정처분 기준 및 공표대상·내용 등 구체적 규정이 담겨 있다.

이는 그동안 휘발유
·경유 등을 취급하는 주유소에서만 실시하던 정량검사를 LPG충전소까지 확대하는 것으로 LPG차량 소비자에 대한 피해예방 및 보호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LPG 정량의무를 위반하는 충전소는 위반행위에 따라 경고나 사업정지는 물론 최대 허가취소 처분까지 받게 된다.

산업부는 새로 도입되는 LPG량검사 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공포 후 6개월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오는 9월18일부터 본격 시행하기로 했다.

계도 기간 중 산업부는 지속적 교육과 홍보를 통해 정량검사 제도에 대한 LPG자동차 충전사업자의 이해를 높이고 대국민 홍보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정량검사 과정상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검사장비, 방법에 대한 추가적인 안전성 검증도 실시할 예정이다.

우선 계도기간 중 LPG정량검사 전용차량 1대를 도입해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올해 3대를 추가 도입해 2021년부터 충전소 정량검사를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을 비롯해 전국 각 지역에서 운영되는 LPG충전소는 지난 2017년 1,971개였던 것이 2018년에는 1,967개, 지난해에는 1,948개, 올해 2월에는 1,946개가 택시 등 LPG자동차 운전자에게 LPG를 판매 중이다.

산업부는 LPG정량검사 제도의 시범운영과정에서 나타나는 기술적
·제도적 보완사항을 파악 및 해결하고 소비자 만족도와 LPG업계의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해 제도의 조기 정착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