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KTR, 中企 코로나19 극복 지원 ‘맞손’
동서발전·KTR, 中企 코로나19 극복 지원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인시험 수수료 할인 및 해외인증 획득 등 지원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좌 4번째), 권오정 KTR 원장(좌 3번째)과 양 기관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좌 4번째), 권오정 KTR 원장(좌 3번째)과 양 기관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과 (재)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원장 권오정, 이하 KTR)은 20일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본원에서 중소기업 성장 지원 및 글로벌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 기관은 △협력업체 의뢰 시험 수수료 20% 할인 △해외인증 획득 및 해외시장진출 지원 △온실가스 감축사업 및 미세먼지 저감 사업 협력 △수출지원 전문교육 및 제반 프로그램 운영 협력 △해외인증 및 기술정보 교류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동서발전은 중소기업 제품의 품질 제고 및 관련 분야 지원을 위해 국내 협력 가능한 유관기관을 적극 발굴해 중소기업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9년도 기준으로 동서발전의 협력사가 KTR에 의뢰한 시험 비율은 약 83%로 이번 협약을 통해 시험수수료 20%를 할인받게 돼 중소기업의 재무적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험 수수료 할인 대상은 동서발전을 비롯한 5개 발전사 공통으로 자격이 부여된 유자격 및 정비적격업체로서 국내 발전산업 분야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대부분의 중소기업이 시험수수료 할인 혜택을 적용받게 될 전망이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열악한 경영 환경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길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국내 유관기관과 함께 중소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동반성장 문화정착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코로나 19 계약업무처리 특별지침’을 운영해 협력 중소기업의 지체상금 면제 및 방역 활동 비용 추가 지급 등 협력 중소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