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기후변화대응, 이제는 모두가 나서야할 때
[기자수첩]기후변화대응, 이제는 모두가 나서야할 때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희선 기자

[투데이에너지]최근 시민•사회•환경단체가 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의 기후변화 공약을 파악했지만 실질적인 정책은 눈에 띄지 않는 상황이다. 시민단체들은 자료발표를 통해 국회와 정당의 역할을 4개의 정책 요구로 제시하며 각 정당에 질문지를 발송했는데 국회 원내 9개 정당 중 답변을 보내온 정당은 5개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정당별 답변서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총선선대위 내에 ‘그린뉴딜위원회’를 구성하고 ‘지속가능사회를 위한 총선공약’발표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미래통합당은 전기차, 친환경 운송수단 확대 필요성을 제시했으며 정의당은 탄소세 도입, 그린 투자와 융자정책, 기후에너지부 신설 등의 공약 제시했다.

국민의당은 점진적으로는 탈탄소사회로 가는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특히 신 기후체제인 파리협약에는 선진국 뿐 아니라 개발도상국도 모든 국가가 참여하고 자발적 감축목표를 설정하도록 하는 약속을 담고 있으며 이미 세계 주요 국가들은 그린뉴딜을 핵심 국가정책으로 가져가고 있다.

우리나라도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기업에 온실가스 감축의무를 지우고 부문별로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마련했다.

또한 수송부문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서도 저공해차 보급 목표제를 본격적으로 시행하며 전기차•수소차 보급을 확대해가고 있다.

이에 전세계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과 위험성을 인지하고 이를 위한 국제적인 합의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한발 더 나서야한다.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세부적인 정책 마련과 ‘국민의식’도 동반돼야 한다. 이로써 미래세대에 더 나은 환경을 물려줄 것을 약속할 수 있기를 바라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