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연료전지발전 반대, 주민들은 죄가 없다
[기자수첩]연료전지발전 반대, 주민들은 죄가 없다
  • 홍수인 기자
  • 승인 2020.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수인 기자

[투데이에너지]나주시는 혁신산단 내 20MW급 연료전지발전소가 들어서기 위한 투자협약을 마쳤다. 하지만 군포, 가평 등의 주민들은 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반대하고 있다.

연료전지발전소는 도시가스 배관을 통해 LNG를 공급받아 수소를 추출해내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생각되는 매연이 나오는 발전소와는 다르다.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거의 없으며 이산화탄소 저감효과도 40%나 된다. 또한 소음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연료전지발전소 건설 예정 중인 나주시의 관계자는 지역발전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는 등 연료전지발전소의 건립을 환영하고 있다.

이렇게 같은 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두고 상반되는 의견이 나오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해 인천 동구에 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주민들의 반발 부딪혀 10여개월 우여곡절 끝에 극적 타협한 사례가 있다.

주민 설득 과정에 참여한 관계자들은 “주민들이 연료전지발전소에 대해서 잘 몰랐기 때문에 벌어졌던 일”이라고 입을 모은다.

연료전지발전소에 대해서 잘 모르기 때문에 우려하고 걱정하는 주민들은 아무 잘못이 없다. 실제로 안전하고 친환경적인지 주민들에게,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

연료전지발전소뿐만 아니라 수소충전소, 수소생산기지 등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소에너지로의 전화과정에서 ‘주민 수용성’이라는 난관에 부딪히는 사례가 늘고 있다.

정부가 수소에너지로의 전환을 추진하는 정책을 펼친 것은 단연코 환경문제의 대응을 위해서다. 우리가 살아갈 대기환경을 위해 국민 모두가 대응해 나가야 하는건 당연하지만 낯선 수소에너지를 받아들일 준비가 필요하다. 수소에너지에 대해 오해의 소지없이 정확한 정보를 알아야 국민들이 에너지전환을 수긍할 것이다. 정부의 정책과 목표 조기 달성을 위해서는 국민들과 함께 가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