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구조조정, 정부가 해결해야”
“두산중공업 구조조정, 정부가 해결해야”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노조연대,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사 재개 요구
원자력노동조합연대가 청와대 분수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가 청와대 분수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정부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공론화를 실시하라”

원자력노동조합연대(한국수력원자력 노조, 두산중공업 노조, 한국전력기술 노조, 한국원자력연구원 노조, 한전원자력연료 노조, 코센 노조, LHE 노조)는 23일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가스와 신재생에너지가 원자력을 대체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라며 “단언컨대 불가능 하고 가스는 원자력의 경제성을 따라 올 수 없으며 신재생에너지는 전력의 안정적 공급이 불가능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원자력발전소는 기기 제작사업이 하루아침에 뚝딱 이뤄지는 사업이 아니기 때문에 두산중공업은 정부의 정책을 믿고 장기간 수천억을 들려 기술개발과 설비 투자를 하고 인력충원을 하면서 국책사업에 대한 준비를 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현 정부가 들어서면서 10년이 넘게 검토와 공론화를 통해 추진해 왔던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을 하루 아침에 백지화시키겠다고 하니 그 모든 투자가 물거품이 되고 노동자들은 고용불안의 고통을 겪을 수 밖에 없었던 것”이라며 “대기업이 이런 상황인데 하물며 보조기기를 담당하고 있는 중소협력업체는 두말할 필요가 없을 지경”이라고 역설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국민들과 약속한 일자리 창출이라는 공약을 스스로 짓밝고 있을 뿐”이라며 “정부는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원전산업 종사 노동자의 고용안정 대책을 분명히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현 정부가 하루 아침에 뒤집어 버린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사 중지 결정은 곧 원자력산업의 붕괴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7,000억원이 넘는다는 매몰비용도 그렇지만 원자력산업의 붕괴는 노동자의 고용 불안, 미래 일자리 축소, 국가경쟁력 하락 등 줄줄이 환산 할 수 없는 가치들이 매몰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정부가 수 없이 홍보해온 원전 수출을 위해서라도 원자력산업은 유지돼야 하는데 그 교두보가 바로 신한울원전 3·4호기이며 정부는 이를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선언한 탈원전과 에너진전환 정책은 국가경제와 국민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정책”이라며 “수많은 고민과 치열한 토론을 거쳐야 하고 국민적 공감대가 필수적인 사안”이라고 전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일방적인 정책 추진은 부작용만 낳을 뿐”이라며 “이제라도 정부는 막연한 구호의 허상에서 벗어나 현실 속 국민의 목소리를 똑바로 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올바른 에너지정책과 원자력산업 종사 노동자들의 고용안정과 자부심을 지켜내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며 “정부의 전향적인 정책결정과 실천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