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임원급 연봉 10% 반납 결정
한난, 임원급 연봉 10% 반납 결정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업 최초 시행

 

한국지역난방공사 경영진들이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경영진들이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임원급 연봉 10%를 반납한다.

한난은 지난 23일 황창화 사장 주재로 열린 비상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임원들이 올해 연봉 10% 수준인 약 9,400만원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급여 반납은 공기업 최초로 시행하는 것으로 공공기관의 국민 고통 분담과 사회적 책임 이행 확산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반납된 재원은 코로나 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하여 활용할 방침이다.

또한 한난은 소상공인이 포함된 업무용 사용자와 유치원, 어린이집의 열 요금을 3개월 분할해 납부하는 방안도 집단에너지협회와 논의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한난은 코로나 19 극복에 동참하고자 지난 2월에 수립한 ‘경제 활성화 종합 지원 대책’에 따라 본사 및 19개 전 사업소 임직원이 우한 교민을 따뜻하게 품어준 아산·진천·이천지역 특산품을 구매하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