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혈액수급난 해소 위해 단체헌혈 실시
석유公, 혈액수급난 해소 위해 단체헌혈 실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200여명 참여…성금 기탁 및 선별진료소 의료진 도시락도 지원
석유공사 임직원들이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사랑의 헌혈'에 동참하고 있는 모습.
석유공사 임직원들이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사랑의 헌혈'에 동참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 임직원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단체헌혈에 함께 나선다.

석유공사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에 걸쳐 울산 본사에서 임직원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단체헌혈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체헌혈은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발생한 혈액수급난 해소를 위해 범국민적 헌혈운동이 벌어지는 가운데 울산지역 대표공기업인 석유공사도 적극로 참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은 “공사 임직원이 함께 참여한 이번 헌혈을 통해 국내 혈액수급난 해소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공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전사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석유공사는 지난 5일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대구·울산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전 임직원이 모은 성금 2억원을 울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또 지난 16일부터 이달말까지 임직원이 직접 만든 900개의 점심도시락을 선별진료소 의료진에 제공하는 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