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렌탈 중심 성장형 사업구조로 전환
SK네트웍스, 렌탈 중심 성장형 사업구조로 전환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규 사장 “고객 중심 BM 혁신 등 통한 이해관계자 행복 추구”
지난해 매출 13조, 영업이익 1,094억원 불구 1,219억원 손실 기록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이 명동 본사에서 개최된 제 6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상정된  안건들을 처리하고 있다.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이 명동 본사에서 개최된 제 6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상정된 안건들을 처리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SK네트웍스(대표 최신원, 박상규)는 25일 명동 본사에서 제 67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등의 안건들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지난해 글로벌 경제 불안, 내수 경기 침체 등 악화된 경영환경 속에서 SK네트웍스는 생활가전 및 렌터카 등 렌탈 중심의 사업구조 전환을 통한 지속성장 토대를 마련해 연결 기준 매출 13조542억원, 영업이익 1,094억원을 거뒀지만 1,219억7,662만원의 손실을 나타냈다.

기술·디자인분야에 집중 투자했던 SK매직이 렌탈 계정 180만을 돌파했고 수익 또한 연간 20%의 고성장을 나타냈다.

렌터카사업은 AJ렌터카 인수를 통해 업계 양강 체제를 공고히 했으며 연말 SK렌터카 통합법인 출범 작업을 마무리했다.

정관 변경의 경우 구성원과 이해관계자 행복을 기업의 목적으로 분명히 하고 주식과 사채 등의 전자등록제도 도입에 따라 기존의 불필요한 조문을 정비했다.

이사 선임과 관련해서는 박상규 이사(대표 사장)와 이천세 이사(사외이사, 감사위원회 위원)가 연임됐다.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은 “전세계적으로 경영환경의 볼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 성장사업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가속화를 통해 수익구조 및 재무건전성 강화, 지속적인 고객가치 혁신과 주가 안정화를 위한 자사주 매입 등으로 이해관계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적극적인 기업가치 제고 노력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K네트웍스의 자회사이자 올해 통합법인으로 새롭게 출범한 SK렌터카는 하루 앞선 24일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현몽주 SK렌터카 사장은 “AJ렌터카의 전통과 SK네트웍스의 혁신 역량을 결합해 운영 중인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개선하고 디지털 기술 기반의 차별화된 신규 서비스 모델을 새롭게 선보여 주주가치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SK네트웍스와 SK렌터카는 주주총회 장소 및 출입구, 손잡이, 화장실 등을 특별 방역했으며 출입구에 소독기와 열화상 카메라를 배치하고 주주들에게 마스크를 제공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