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 행정부·의회간 경기 부양책 합의에 25일 유가 상승
[국제유가] 미 행정부·의회간 경기 부양책 합의에 25일 유가 상승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및 월간  국제유가 변동 추이
연간 및 월간 국제유가 변동 추이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5일 국제유가는 미국 행정부와 의회 간 경기 부양책 합의로 상승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 전망으로 유가 상승폭이 제한을 받았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48달러 상승한 24.49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0.24달러 상승한 27.39달러에 마감됐다.

또한 국내 수입 의존도가 70%에 달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41달러 상승한 27.05달러에 마감됐다.

미국 정부와 의회 지도부는 5일간의 협상 끝에 2조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책에 합의했다.

미국 정부는 고소득층을 제외한 모든 국민에게 성인의 경우 1,200달러, 아동에게는 500달러를 지급하고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지방정부 및 기업 등에 전방위적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관련 법안은 한국시간으로 26일 오전 미 상원 표결 처리 예정이며 이후 하원 통과 및 대통령 서명을 거쳐 발효된다.

미국 증시는 전일에 이어 이틀 연속 상승했으나 경기 부양책 통과에 대한 기대감이 가격에 이미반영됨에 따라 상승폭은 전일대비 축소됐다. 다우존스는 2.39%, S&P500 1.15% 상승한 반면 나스닥은 0.45% 하락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석유수요 감소 우려가 심화됐다.

유럽과 미국에서 확진자 및 사망자가 빠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인도에서도 21일간 국가 봉쇄를 시행하는 등 사태가 확산됐다.

인도 국영 정유사인 Indian Oil Corp, BPCL 등에서는 석유수요 감소로 가동률이 15~20% 하락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세계 최대 석유 트레이더인 Vitol사 CEO인 Russell Hardy는 향후 수주간 1,500만~2,000만배럴 수준의 수요 감소를 전망하고 향후 정제가동률 감소등으로 추가적인 유가 하락을 예상한다고 언급했다고 블룸버그TV가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